세련된 자연스러움, 조르지오 아르마니(Giorgio Armani) 브랜드 스토리

기사입력 : 2019-09-23 08:30:27 차민경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전설이 된 패션 디자이너이죠. 패션 브랜드로 시작해 화장품, 리빙, 무려 호텔까지, 그리고 중저가 캐주얼부터 프리미엄 브랜드까지.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수많은 브랜드들에 자신만의 정체성을 성공적으로 구현해낸 세계에서 가장 권위적인 패션 하우스 중 하나입니다.
 

▲사진 = 아르마니 밀라노 호텔 ©아르마니 호텔 밀라노



어쩌다 패션 디자이너, 조르지오 아르마니


▲사진 = 조르지오 아르마니 ©로이터스(Reuters)

아마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본인이 패션 디자이너가 되리라곤 상상도 못 했을 거예요. 원래 의대를 다니던 의학도였던 데다, 큰 뜻 없이 패션 업계에 종사하기 시작했기 때문이죠.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1934년 이탈리아 북부의 한 도시에서 태어났어요. 생활고에 시달리던 그는 가족들의 권유로 인해 밀라노 의대에 진학했죠. 하지만 2년 간 공부해보니 의학에는 흥미가 없었던 거예요. 당시 이탈리아에서는 군입대가 의무였어서, 그는 의료보조원으로 군 복무를 하면서 진로 고민을 하기 시작했어요.

그러면서 그는 사진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는데, 제대 직후인 1957년 우연한 계기로 밀라노의 라 리나센테(La Rinascente) 백화점의 쇼윈도 디스플레이 일을 하게 됐죠. 사실 흥미도 있었지만 순전히 경제적인 이유로 시작하게 된 일이었어요.

▲사진 = 라 리나센테 백화점. 지금도 밀라노에서 가장 유명한 백화점 중 하나예요. ©리나센테


하지만 그렇게 큰 뜻 없이 시작했던 백화점에 아르마니는 무려 7년 간 근무하게 됐어요. 처음에는 쇼윈도 디스플레이 담당자로, 이후에는 백화점 광고 판촉부의 보조 사진사로, 나중에는 남성복 바이어로 1963년까지 백화점에 재직했죠.

그러다 아르마니는 갑자기 패션 디자이너가 되었는데요. 패션 디자이너 니노 세루티(Nino Cerruti)가 아르마니의 재능을 눈여겨보다가, 새로운 남성복 라인 ‘히트맨(Hitman)’을 위해 일할 보조 디자이너 자리를 아르마니에게 제안했기 때문이에요.

 

▲사진 = 니노 세루티 ©포스 원(Force-One)


패션 브랜드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탄생과 성장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한 달 정도 공장에서 트레이닝을 받은 뒤에 곧바로 니노 세루티의 ‘히트맨’을 디자인했는데요. 이때부터 아르마니 디자인의 고유한 특징이 생겨났어요.

▲사진 = 젊은 시절의 아르마니 ©Alma Vintage

‘차르르함’이라고 해야 할까요. 편안하고 몸의 선을 따라 흐르는 듯 디자인된 옷. 아르마니는 패션이란 청결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작업이라고 여겼고, 청결함을 위해 몸이 옷에 속박되지 않는 자연스러운 상태를 추구했어요.

그래서 아르마니가 디자인한 ‘히트맨’은 일반 남성복보다 가볍고 부드러운 소재를 썼고, 어깨의 패드를 줄이는 등 복잡하고 인위적인 구조는 배제했죠. 기존 정장의 단추와 포켓의 위치를 옮겨 여유 있고 편안해 보이게 만들었고요.

▲사진 = 조르지오 아르마니 2019년 가을 멘스웨어 컬렉션. ©Hong Kong Tatler

그렇게 아르마니는 1970년까지 니노 세루티와 함께 일했고, 1970년부터는 프리랜서 패션 디자이너로 활동했어요. 로에베, 제냐 등 명품 브랜드를 디자인하면서 역량을 키웠죠. 그리고 마침내 1975년 조르지오 아르마니(Giorgio Armani)라는 자신의 이름을 딴 브랜드를 론칭했고요.

몸에 편안하면서도 우아하면서 세련된 디자인의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유럽에서 잔잔한 반향을 일으켰어요. 그의 디자인은 ‘중성적(androgynous)’이기에 더 특별했는데요. 딱딱했던 남성복에는 여성복의 부드러움을 도입했고, 우아함만을 고수하던 여성복에는 남성복의 힘을 부여했던 겁니다.

특히 그가 만든 여성복은 파워 슈트(power suit)라는 의상의 한 종류를 탄생시킬 정도였어요. 1980년대에는 여성들의 사회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여성의 위상이 올라가던 시기였기에, 기존 옷들이 강조하던 여성적 굴곡이 아닌 실용성을 강조하면서도 우아해 보이는 아르마니 옷이 시대와 딱 부합했던 거죠.

▲사진 = 아르마니의 1980년 S/S 컬렉션 의상 중 하나 ©Aldo Fallai

그의 디자인은 1980년 리처드 기어(Richard Gere)가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옷을 입고 영화에 출연하면서부터 미국에서도 사랑받기 시작했고, 곧 세계적인 유명세를 떨치게 됐어요. 이후 수많은 셀러브리티가 그의 옷을 입어오고 있죠.

▲사진 = 영화 아메리칸 지골로(American Gigolo)에 아르마니 옷을 입고 출연했던 리처드 기어 ©Magically Wonderful Blog


패션과 꼭 닮은, 조르지오 아르마니 뷰티


▲사진 = 조르지오 아르마니 뷰티 ©조르지오 아르마니 뷰티 인스타그램

조르지오 아르마니에서는 2000년 로레알 그룹과 손을 잡고 뷰티 라인을 론칭했습니다. 조르지오 아르마니 뷰티는 작년에 국내에서 전 면세점 통틀어 매출 22위를 했을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그 비결 중 하나는 조르지오 아르마니 패션의 핵심 정체성이 화장품에도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는 점이 아닐까 해요. 즉, 자연스러우면서 편안하고 흐르는 듯한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옷처럼, 메이크업 제품 역시 부드럽고 가볍고 자연스러운 느낌인 거죠.

조르지오 아르마니 뷰티의 베스트셀러 중 하나는 ‘래스팅 실크 UV 파운데이션’도 마찬가지예요. 바를 땐 촉촉한데 마르고 나면 보송하고 부드러우면서 자연스럽게 마무리되어 마치 가벼운 실크를 피부 위에 얹은 듯한 감촉이거든요.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옷을 얼굴에 바른다면 이런 느낌일 것 같다’는 기대를 완벽히 채워주는 제품이랄까요.

▲사진 = 조르지오 아르마니 래스팅 실크 UV 파운데이션 ©조르지오 아르마니 뷰티

그저 느낌만은 아니에요. 로레알 그룹에서 조르지오 아르마니만을 위해 ‘마이크로-필(Micro-Fill)™’이라는 특허 기술을 개발했는데, 그 덕에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제품들은 입자가 극도로 미세하게 정제되어 있어요. 그 고운 입자들이 자연스럽고 은은한 광을 내고, 아무리 덧발라도 밀리지 않게 해 주는 거죠.

이렇듯 조르지오 아르마니 뷰티 브랜드는 패션과의 밀접한 관계를 토대로 전개되고 있어요.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루미너스 실크 라인은 실크에서, 마에스트로 라인은 벨벳에서, 페이스 패브릭은 시폰에서 아이디어를 얻었고요. 신제품을 개발할 때에도 아르마니 패션쇼에서 메이크업을 하는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이 꼭 필요하다고 하는 상품들 위주로 개발하는 경우가 많아요.

▲사진 = 화려하기보다는 우아해 보이죠. 꼭 아르마니 패션 브랜드처럼요. ©조르지오 아르마니 뷰티 인스타그램


디자이너 조르지오 아르마니

디자이너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팔십 대 중반이라는 나이에도 여전히 왕성하게 일하고 있어요. 할 일이 없어 주말엔 불행하다고 하니 그 열정을 짐작할 만하죠. 아르마니 브랜드들의 모든 프로젝트는 아르마니의 최종 결정 없이는 진행될 수 없다고 하는데, 그렇기 때문에 아르마니 브랜드들의 수가 아무리 많아도 모두 일관된 느낌을 주는 게 아닐까 싶어요.

참, 아르마니는 커리어에서 가장 큰 실패가 무엇이냐는 물음에, 자신의 사랑하는 파트너를 죽음으로부터 지키지 못한 것이라고 답했는데요. 사실 아르마니가 독립된 회사를 차리게 된 건 그의 연인이었던 세르제오 갈레오티(Sergio Galeotti)의 덕이 컸어요.

▲사진 = 세르지오 갈레오티(좌)와 조르지오 아르마니(우) ©조르지오 아르마니

건축학도였던 그는 아르마니의 실력에 대한 무한한 믿음이 있었기에, 본인의 커리어를 포기하면서까지 아르마니가 독립하는 걸 도왔죠. 첫 회사 설립부터 이른 나이로 에이즈로 세상을 떠났던 1985년까지, 그는 아르마니 곁에서 사업적인 부분을 담당하며 든든한 조력자로 함께해 왔어요.

이것 외에는 아르마니의 사생활에 대해서는 특별히 알려져 있지 않은데요. 전 아르마니의 이러한 신비적인 면이 아르마니 향수 라인 아르마니 프리베(Armani Prive)와 묘하게 비슷하단 느낌이 들곤 해요.

▲사진 = 아르마니 프리베 라인의 신제품 블루 터콰이즈 ©조르지오 아르마니 뷰티 인스타그램

아르마니 프리베는 향수의 오뜨 꾸뛰르, 즉 하이엔드 라인인데요. 아르마니는 이 라인에 대해 이렇게 말한 바 있죠. “나는 아르마니 프리베가 지극히 평범해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아르마니 프리베는 그 본연의 독특한 향을 통해 나의 옷을 입을 줄 아는 사람들에게 깊은 호감과 애정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믿는다. 타인과 취향이 다른 차별화된 이들에게 프리베는 귀중한 선물 같은 존재가 될 것이다.”

아르마니의 유년 시절 경험, 집무실에서 쓰던 독특한 향 등 아르마니의 일상과 닿아 있기도 하고, 향조 역시 다른 아르마니 브랜드들처럼 심플하고 군더더기 없으면서도 세련되고 독특해요. 꼭 조르지오 아르마니 같달까요.

▲사진 = 아르마니 프리베 향수 중 하나 ©조르지오 아르마니 뷰티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민경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