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해외직구 구매대행업체 등록제 실시

기사입력 : 2021-06-22 14:51:27 최종수정 : 2021-07-07 14: 00 김재영 기자
  • 인쇄
  • +
  • -

관세청(청장 임재현)은 22일 “오는 7월 1일부터 우리 국민의 해외직구시 구매대행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와 국내 소비자 보호를 위해 구매대행업체 등록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전자상거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던 상황에서 코로나19로 해외직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왔다.

관세청 통관국 전자상거래통관과 김기동 과장은 “관세청이 집계한 통계로 지난 2017년 2,359만2천 건, 18년 3,226만6천 건, 19년 4,299만4천 건, 20년 6,357만8천 건, 올해 4월까지 2,671만5천 건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해외직구 시장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구매대행업체에 대한 관리 기준이 없어 정확한 규모 파악도 어려웠다”고 전했다. 또 김 과장은 “구매대행업체가 통관단계에서 구매자가 부담한 관·부가세를 탈루하고 저가 신고를 하거나 간이통관 절차인 목록통관에 해당하지 않는 물품을 구매자에게 알리지 않고 목록통관으로 처리하는 등의 불법 통관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국내 소비자 보호의 사각지대”가 있다고 언급했다.

주변국은 물론 국내에서도 코로나로 인해 소비행태가 온라인으로 급격히 무게중심이 이동되고 해외직구 또한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시점에서 관세청은 이러한 문제점들을 해소하기 위해 일정 규모 이상의 구매대행업체에 대해 등록을 의무화하는 법 조항을 관세법제222조 제1항 제7호(19.12.31)와 관세법 시행령 제231조 제1항(21.2.17)을 신설해 세부 절차 등을 마련한 후 오는 7월부터 공식 시행한다. 그동안 해외직구 관련해서는 개인소비 목적으로 직구한 물품을 온라인으로 되파는 경우 처벌되는 사항과 연간 해외직구 한도 설정 이슈들이 주목을 받았었다. 그러나 이제 관세청이 본격적으로 구매대행업자의 등록을 통해 관리하면 다소 보완 될 것으로 예측된다.
 

▲ 사진=관세청 제공 / 구매대행업자 등록 주요 통관지 세관 연락처(21.06.22)

따라서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제12조 제1항으로 신고한 통신판매업자로 직전 연도에 구매대행 한 수입물품의 총 물품가격이 10억 원 이상인 구매대행업체는 반드시 등록해야 하며 등록은 직전 1년간 구매대행 물품의 수입 통관을 주로 처리한 통관지 세관에 등록 신청서와 첨부 서류를 제출함으로써 가능하다. 특히 등록 시 세관에서는 신청한 사업자에게 고유의 ‘구매대행업자 등록부호’를 발급해주고 구매대행업체로부터 구입하여 통관하는 물품은 수입신고 및 통관목록 작성 시 구매대행업자 등록부호를 반드시 기재해야 한다.

다만, 7월 1일 기준으로 등록 대상에 해당되더라도 2022년 6월 30일까지 1년간은 등록 유예가 허용된다. 관세청은 구매대행업체 등록 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 관리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영 기자

테그

댓글쓰기

전체댓글수 0

  • Brand
    인천공항, 9월 ‘샤넬’·‘롤렉스’ 면세점 매장 오픈
    TFWA(Tax Free World Association) 하이난 스페셜 행사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프리미엄 럭셔리의 미래(The Premium and accessible luxury)’ 주제로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이날 인천공항 상업시설처 임성빈 면세사업팀장은 ‘럭셔리 산업과 함께 미래를 향한 행진 : 인천공항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발
  • World DF
    中, 8월 1일부터 하이난 ‘다이고’ 면세품 추적 코드 이용해 단속
    무디다빗리포트의 마틴 무디는 29일 “중국 당국이 ‘다이고(代购, Daigou)’ 상거래를 단속하기 위해 면세품에 ‘추적 코드(tracing cords)’ 도입을 면세사업자들에게 명령했다”는 기사를 통해 “해당 조치는 8월 1일부터 하이난 섬의 면세사업자들은 의무적으로 면세품에 추적코드를 심어 다이고 판매를 방지해야 한다” 는 내용을 보도했다. 무디는 6월
  • Market
    면세점 中 큰 손, ‘K-Beauty’ → ‘K-Fashion’으로 무게중심 이동 중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국내 면세업계에 대대적인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해외여행이 중단된 국내 면세점 시장의 판로는 주로 중국인 대량구매 상인들의 손에 좌우된다. 이들 중국인 대량구매 상인들은 국내 면세점의 오프라인 매장 문이 열리기도 전에 새벽부터 줄을 서거나 온라인에 물건이 공개되면 번개 같은 클릭질로 물품을 쓸어 담는다. 이들이 목표로 하는 물품들

TR&DF 뉴스레터

TR&DF의 심층적인 분석 콘텐츠가
담긴 뉴스레터로 하루를 시작하세요.

TR&DF 뉴스레터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