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中 방한 관광객 돌아오나, 중국 정부 움직임 ‘주목’

올해 1·2월 84만 명 작년 대비 29% 증가·2016년 106만 회복 ‘순항’
면세점 ‘다이고’ 위주로 1·2월 3조 4천억 원으로 최고 매출 올려
‘FIT’보다 ‘게이트 배기지’ 후 다이고 다수로 늘어
2월·3월 인센티브 관광객 면세점 찾아, 해빙 신호탄 기대
대통령 중국인 관광객 회복 언급, 정부 노력 결실 맺을까
기사입력 : 2019-04-03 12:17:02 김일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그래픽=김일균 기자

 

올해 1·2월 중국인 방한 관광객 수가 84만 명을 기록하면서 작년 65만 명 대비 29% 증가했다. 최고치를 기록했던 2016년 106만 명 회복에 근접하고 있다. 중국 방한 관광 정상화 조짐이 이어지면서 다이고 위주 국내 면세 사업에 긍정적 변화가 생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같은 기간 국내 면세 시장 매출은 3조 4천억 원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이 중 외국인 관광객 매출 비중은 2조 7,643억 원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하지만 면세점 방문 외국인은 276만 명으로 국내 490만 명 대비 절반 수준 이어서 외국인 관광객의 대량구매 고객 매출 비중이 여전히 큰 것으로 평가된다.


현재 중국인 방한 관광객 구조는 ‘다이고’와 ‘개별 자유관광객’(FIT) 위주로 재편된 것으로 보인다. 단체 관광객 감소로 대표 되는 사드 여파가 아직 회복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기 때문이다. 최근 게이트 배기지를 금지하는 항공사들이 늘어나면서 다이고들의 형태도 과거 소수가 집중적으로 사가던 방법에서 다수 인원을 투입해 물건을 분산해 사가는 방식으로 바뀌고 있다. 

 

▲사진=김일균 기자 / 면세점을 가득 채운 중국인 관광객

 

이런 상황에 중국 인센티브 관광객이 잇따라 방한하면서 중국 정부의 관광 기조 변화의 신호탄이 아니냐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2월 중국 ‘한야 화장품 직원 600명, 3월에는 중국 평안 보험 임직원 3,700명이 다녀간 것이다. 특히 평안 보험 직원들은 신세계·한화갤러리아 등 국내 면세점을 단체로 방문한 것이 알려져 관광 훈풍이 기대된다.


한편 지난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인천에서 열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관광 실정에 대해 언급하며 해결 의지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중국인 단체 관광의 급감은 뼈아픈 일”이라면서 “한중 항공회담의 성공적 마무리가 관광 도약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의 관광 회복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