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11월 1일자 임원 인사

브랜드 채널 조직 분리해 브랜드 중심으로 조직 개편
면세 산업 역량 강화 위해 관련 부서 승격
기사입력 : 2018-10-23 09:19:57 최종수정 : 2018-10-23 10: 25 김일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기존의 브랜드 채널 조직을 브랜드와 채널로 분리하는 등 브랜드 중심의 조직 개편과 함께 이뤄졌다. 이같은 인사는 최근의 실적 우려 등을 감안한 것으로 전문성 제고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면세 산업에서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 신성장 Business Unit 산하의 ‘Travel Retail/Global Travel Division’를 ‘Travel Retail Unit’로 승격했다. 그 외에도 디지털 혁신 가속화에 대응하기 위해 ‘e커머스 Division’도 신설했다.

 

㈜아모레퍼시픽
승진
전무
임혜영          데일리뷰티 Unit

상무
김민아         럭셔리브랜드 Unit설화수Division

이혜진         프리미엄브랜드 Unit라네즈Division

배지현         프리미엄브랜드 UnitIOPEDivision 

한나현         데일리뷰티 Unit해피바스&메디안Division

이영운         데일리뷰티 Unit데일리뷰티영업Division

유호영         데일리뷰티 Unit데일리뷰티e커머스Division 

이영훈         뷰티영업 Unit백화점Division 

이민규         뷰티영업 Unite커머스Division

서혁제         오설록 Division

박원석         R&D Unit 기반혁신연구Division

정창욱         SCM Unit 개발&구매Division

신희철         법무 Unit법무Division

이상호         법무 Unit준법경영Division 

나정균         아세안 RHQ

이준식         비서실


전보
전무
강병영         럭셔리브랜드 Unit

이우동         뷰티영업 Unit

김영수         TR Unit


상무
박태호         사업전략 Division

이지연         럭셔리브랜드 Unit헤라Division

정혜진         프리미엄브랜드 Unit

홍지선         프리미엄브랜드 UnitSGDivision

박유현         데일리뷰티 Unit려&미쟝센Division

유치호         뷰티영업 UnitMBSDivision


㈜아모레퍼시픽그룹
승진
전무
이희복          그룹홍보실


상무
오정화          그룹전략실 지속가능경영 Division

안재성          그룹경영진단실 감사팀

이진표          AGO


전보
상무
황영민          그룹전략실 그룹전략 Division


㈜에뛰드
심재완          대표이사 전무


승진
상무
이수연          마케팅 Division


㈜아모스프로페셔널
노상철          대표이사 상무


㈜에스쁘아
임중식          대표이사 상무


㈜퍼시픽글라스
홍형수          대표이사 상무


㈜코스비전
김재성          대표이사 상무


* 이상 총 36명 (승진 21명 / 전보 15명)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