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국제신용평가기관서 ‘안정적 투자등급’ Aa2와 AA취득

무디스에서는 Aa2 및 독자신용등급 Baa1 획득
S&P에서는 AA와 독자신용등급 BBB+ 획득
향후 ESG등 해외채권 발행도 검토 중
기사입력 : 2021-02-22 14:16:14 김재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경욱)가 22일 공사 설립 이후 최초로 추진한 국제신용등급 평가에서 ‘무디스’에서 Aa2 등급과 ‘스탠다드&푸어스’(이하 S&P)사에서 AA등급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은 지난해 10월부터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와 S&P사를 통해 평가를 진행했다. 이번에 공사가 취득한 국제신용평가 등급은 ‘안정적 투자등급’을 의미하며 우리나라 정부와 동일한 수준의 신용등급으로 평가 받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항공수요 및 수익이 급감했지만 인천공항의 독자신용등급은 Baa1(무디스)과 BBB+(S&P)로 평가 되어 국내 공기업 중 가장 높은 국제신용등급을 획득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주요 해외공항의 신용등급이 하향되는 상황에서 공사가 높은 신용등급을 취득할 수 있었던 것은 신용평가사들이 인천공항의 국가 정책적 역할과 중요성을 높이 평가한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최근 공사의 대규모 손실에도 불구하고 그간의 성공적 운영으로 인한 견실한 재무구조와 코로나19 이후 수익성 회복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국제신용등급 취득으로 공사의 각종 투자자금 조달과 함께 해외사업 등 국제적 활동도 한층 더 수월해질 전망이다. 현재 공사는 유럽 등 해외채권시장에서 각광받고 있는 ESG 채권 등 해외채권 발행을 검토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관계자는 “인천공항은 성공적인 공항운영을 바탕으로 해외진출, 주변개발 등 글로벌 공항전문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코로나19 회복에 대비하여 시설 확충과 첨단화, 친환경화에도 적극 투자하고 있다”며 “공사의 신용등급이 국가수준이자 국내 공기업 최고수준으로 공인된 만큼 향후 본격화될 인천공항의 해외활동과 채권발행 등 투자자금의 조달이 더욱 용이해질 전망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