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문 관세청장, 중소기업 간담회 개최 '현장 행정' 이어가

중소기업 중앙회 방문, 현장 목소리 듣는 시간 가져
수출하기 좋은 환경, 기업 체감 지원체제 마련
실무 경험 현장 관리자급 참석자에 현장 애로 청취
통관지체·품목분류 상이 적용 등 무역규제 혁신 요청
기업·국민 소통 현장 행정 지속 방침 밝혀
기사입력 : 2019-01-31 13:10:52 최종수정 : 2019-01-31 17: 58 김일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진=관세청 제공 / 중소기업중앙회 현장 간담회를 방문한 김영문 청장

 

김영문 관세청장이 지난 1월 30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올해 중소·중견 기업 성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힌 관세청이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반영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선 것이다.


이 자리에서 김 청장은 중소·중견 기업이 수출하기 좋은 환경 조성과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 체제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 수출 중소·중견 기업을 국내 고용의 버팀목으로 보고 총력 지원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겠다는 것이다.

이 자리에 참석한 업체들은 AEO 공인을 획득한 업체들로 관세행정과 접점이 많은 기업들로 구성됐다. 참석자들 간에는 주요 해외 관세 정책과 현지 세율에 대한 자세한 정보 제공·UNI-PASS 시스템에 대한 기업 편의성 개선·AEO MRA체결 확대·중소기업 수출입관리책임자 교육지원 사업 재개 등이 논의됐다.
 

▲사진=관세청 제공 / 중소기업중앙회 현장 간담회를 방문한 김영문 청장

시나리오가 없는 자유 토론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실제 수출 실무 경험이 있는 현장 관리자급 참석자들에게 직접 현장의 애로를 듣는 시간으로 마련됐다. 특히 중국 수출 시 발생하는 통관지체와 품목분류 상이 적용 등 무역 규제를 혁신해 실무를 지원해달라는 요청이 비중 있게 다뤄졌다.

이에 대해 김 청장은 중국 세관당국과 직접 접촉해 해결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행사 간 요청된 건의 이행 사항을 향후 업체 측에 전달할 것을 약속했다. 지난해부터 '규제기관'에서 '서비스'·'지원' 기관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한 관세청은 올해도 직접 기업·국민과 소통하는 현장 행정을 지속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