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FN 신년대담] 창스여유그룹 김성천 사장 인터뷰

2019년도 면세산업, 2018년도보다 성장할 것
대량구매객 24만 명 추산, 1년 사이 3배 확대
송객 수수료 안정 기조, 15~16% 수준
기사입력 : 2019-01-29 19:54:34 최종수정 : 2019-01-30 08: 10 김일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대담=김재영 기자 / 촬영=김일균·최동원 기자 / 편집=김일균 기자


김성천 사장:
저는 창스 여행사 김성천이라고 합니다. 듀티프리 뉴스(인터뷰)에 응하게 돼서 영광입니다. 

 

DFN: 2019년 새해 인사 한 말씀
김성천 사장: 올해 2019년도 면세 산업은 2018년도보다 더 많이 또 성장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DFN: 국내는 언제 들어오셨는지?
김성천 사장: 사실 저는 중국에서 쭉 이 한국 인바운드를 했던 사람입니다. 2012년도에 한국에 와서 기존의 회사를 거꾸로 한국에 보내는 회사로 변경을 하면서 저희 회사 뿐 아니라 거래처들도 확장을 하면서 한국에서 인바운드를 하게 됐습니다.
 

DFN: 면세점 특화 여행사가 일반에는 좀 생소한데 핵심 비즈니스 모델은?
김성천 사장: 핵심 비즈니스 모델이라는 건 특히 없습니다. 그냥 하던 걸 하고 있습니다. 저희가 단체 20명을 데리고 와서 면세점에 들어가서 손님을 안내해서 구매를 했을 때 적당한 수수료를 받지 않습니까? 여행사는 여행사 수수료 받고 가이드는 가이드 수수료 받았어요. 지금도 똑같아요. 기존에 여행사 가이드 하시던 분들이, 한국에 못 오게 되니까, 그런데 수요는 생기잖아요? 그러다보니까 그걸 주변에서 보고 아, 저것도 어찌보면 하나의 비즈니스가 되는구나해서 뒤에 뭐, 아니면 옆의 친구, 친척, 동료, 옆에서 보다가, 내가 또 소개, 한명씩 한명씩 불어나서 이렇게 좀.
 

DFN: 규모는 어떻게 됩니까? 그렇게 전문적으로 하는 분들이?
김성천 사장: 지금 한 20만 명 정도? 어찌보면 이게 산업이 되어버렸어요. 중국에 없던 이런 업종이 되어버렸지요. 2017년도에 저희가 연말에 통계를 했을 때, 그때는 한 7만 명 가까이 됐어요. 2018년도 1년이 지나면서 저희가 최근에 통계를 해본 숫자가 20만 명 이상이 됐어요. 24만 명 정도?
 

DFN: 사드가 풀리면 변동이 있을지?
김성천 사장: 저희는 영향을 본다고 생각을 해요. 입국객은 분명히 늘어난다고 보고요. 물론 단체관광객 손님에서 FIT(개별관광객) 손님으로 전환되는 과정도 좀 있겠지만 그만한 수요가 또 있기 때문에 아마 중국 관광객 수가 불과 몇 년이면 거의 원상 복귀되지 않을까. 2016년처럼 한 800만 정도는 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합니다.
 

DFN: 최대 매출을 올린 국내 면세산업 대한 평가는?
김성천 사장: 긍정적인 면은 매출이 올라가니까. 그리고 사람들이 더 많이 올 거라고 보여져요. 대한민국의 면세업은 앞으로도 장기적으로 갈 수 있는 산업이라고 저는 이제 긍정적으로 보여지고 부정적인 면이라고 보면 사실은 여행사 입장에서는 면세점이 많이 나오면 좋아요. 왜냐, 우리는 선택의 여지가 많지 않습니까. 그런데 이게 과다하게 많아지다보니까 수수료 경쟁이 나오게 되지요. 


DFN: 국내 면세점 산업에 해법이 있다면?
김성천 사장: 실제 상황으로 보면 아까 말씀드렸다시피 매장이 과다 오픈되면서 수수료 경쟁이 많이 진행되고 있고 결국 이제 소비자한테 가요.

DFN: 수수료가 40%가 넘어서는 경우가 생긴다고 이야기하거든요.
김성천 사장: 요즘은 아니고 작년 같은 경우에는 면세점도 경쟁했어야 했고 여행사도 경쟁을 하다보니까 그런 건 이제 우리 여행사, 저희 회사도 마찬가지로 경쟁을 하다보니까 여행사들도 책임이 있고 면세점들도 경쟁하면서 책임이 있고. 그 부분이 이제 작년 2017년도 2018년도부터 오면서 차근차근 다져가는 과정이에요. 지금은 많이 안정화 됐습니다. 여기서 조금만 더 수수료가 조금만 더 낮춰지고…
 

DFN: 현행 수수료가 몇 퍼센트 정도 되나요?
김성천 사장: 지금은 합당한 수준이라고 봅니다. 20%도 훨 미만입니다. 아주 적게. 이제는 조율이 됐습니다.
 

DFN: 면세점들끼리 협의한 건가요?
김성천 사장: 그런 건 아닌 거 같고요. 저같은 경우는 저는 여행사 대표님들하고도 (면세점)담당 팀장님들하고도 소통을 하면서 저부터 낮추려고 애를 쓰고 있어요.
 

DFN: 여행사는 수수료가 높아야 좋을텐데요.
김성천 사장: 꼭 좋은 건 아니지요. 길게 이 비즈니스를 하려면 그래도 적당한 수준의, 면세점도 영업 이익도 있어야 하고 윈윈을 해가야 하지요. 지금 무턱대고 다 쏟아붓고 여기 한 쪽만 혜택을 보는 이런 수준이면 이 업이 금방 문제가 생길 거고 길게 못 갈 거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DFN: 마지막으로 올해 회사의 목표가 있다면?
김성천 사장: 목표라면 올해까지 2년은 이 면세점에서 대리구매하시는 분들이 2년이라는 시간을 거쳤어요. 그래서 현재 (송객수수료)율은 많이 줄었어요. 지금 시장을 보게 되면 15%·16% 정도로 송객수수료가 많이 낮아졌지만 여기서 조금 더 낮추기 위해 저는 올해 좀 노력을 할 거고요. 그리고 제일 중요한 건 저희가 관광업이, 기존의 업무가 올해 사드가 완화되면서 꼭 잘 될거라고 생각하고 준비를 많이 했어요. 인프라를 많이 준비했고 (사드가)풀리면 제일 많은 송객을 중국에서 해서 대한민국이 쇼핑만 하는 동네가 아니고, 한국에 실제 관광오는 손님들을 더 많이 핸들링하고 싶어요.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