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석환 차장, 관세청장으로 임명

이례적인 '내부승진', 관세청 내부 상황 이해도 높은 인물 필요했나
김영문 관세청장 정책 기조 이어받는 적임자로 평가
앞으로 면세점 정책 방향도 '기대'
기사입력 : 2019-12-12 18:02:00 육해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노석환 차장을 신임 관세청장으로 12일 임명했다. 이로써 약 2년 5개월간 관세청을 이끌어온 김영문 관세청장의 뒤를 새로 잇는 후계자가 결정됐다. 관세청을 잘 이해하고 아우를 수 있는 인물이 필요하다는 조직 내부의 요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사진=노석환 신임 관세청장


노석환 신임 관세청장은 부산 동인고와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행정학 석사, 미국 피츠버그대 석사 취득, 중앙대에서 경영학 박사를 받았다. 행시 36회로 공직에 입문 후 관세청 조사감시국장, 서울세관장, 인천세관장을 역임했다.

지금까지 관세청장은 주로 기획재정부 세제실장 등 외부기관에서 임명됐다. 김 전 관세청장의 차기 후계자로 검사 출신 혹은 기재부 세제실장이 올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업계에 돌았으나 현 청와대가 이례적으로 선택한 것은 ‘내부인’인 노석환 차장이었다.

김영문 전 관세청장은 역대 관세청장들 중에서도 ‘장수 청장’ 중 하나였다. 김 전 관세청장은 관세행정을 혁신하고 관세행정 투명화 및 객관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따라서 관세청 차장으로 김 전 관세청장을 보필했던 노 신임 관세청장이 관세청의 정책 기조를 이어받을 수 있는 적임자로 평가된 것으로 파악된다. 또 김 전 관세청장이 추진했던 것 중 하나가 면세점의 객관화인 만큼 앞으로의 면세정책 또한 기대되는 부분이다. 


한편 김 전 관세청장이 관세청장직에서 물러난 후 내년 총선 출마에 전념할 것이란 업계 소문에 대해 관세청 관계자는 “공식적인 발언은 아니나 ‘내년 총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해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