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5월 1일부터 화장품 ‘효능·효과 홍보평가 규범’ 시행

화장품 효능 및 효과에 대한 과학적 입증 자료 제출 필수
총 21개 조항, 인체적용시험·소비자 사용 테스트 등 구체화
20년 화장품 수출액 절반이 중국으로, 30억460만 달러 달해
우리 화장품 기업 對중국수출 위해 보다 철저한 준비 필요해
기사입력 : 2021-05-03 14:44:52 최종수정 : 2021-05-12 14: 40 김재영 기자
  • 인쇄
  • +
  • -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은 화장품 관리감독 관련 정책을 연이어 발표하면서 중국내에서 유통·판매되는 모든 화장품에 대한 품질 및 안전성 평가 기준이 급격히 강화되고 있다. 21년 1월 1일부터 적용된 ‘화장품 감독관리조례(化妆品监督管理条例)’는 물론이고 5월 1일부터 ‘화장품 등록 자료 관리 규정(化妆品注册备案资料管理规定)’과 ‘화장품 효능·효과 홍보평가규범’(化妆品功效宣称评价规范, 이하 ‘규범’)이 동시에 시행됐다.

모두 중국내 화장품 품질 및 안전성을 보장하고 화장품 기업의 생산 및 경영활동을 규범화 하며 소비자 건장을 보장하는 측면을 강화하는 법안 내용들이다. 중국 내에서 화장품의 소비가 급증하자 중국 당국이 서둘러 법안을 제시하고 이를 강제화 하는 모습이다. ‘화장품등록비안관리 방법’ 같은 경우는 화장품 및 화장품의 새로운 원료의 등록 및 제출에 대한 절차, 시간제한 및 요구 사항을 명확히 하고 등록자, 기록자 및 중국내 책임자의 책임과 의무가 구체화됐다.  

 

▲ 사진=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 갈무리 / ‘화장품 효능·효과 홍보평가규범’ 공고문(2021.04.08)


‘비안(备案)’관리법에 대해서는 사전에 알려졌지만 지난 4월 8일 공개된 ‘규범’은 총 21개 조항으로 구성되며 화장품 기업들이 제품의 효능과 효과에 대한 홍보 및 광고할 내용을 규범화 하고 과대 및 허위광고를 차단할 목적으로 시행됐다. 코트라 베이징사무소 김성애 무역관은 “화장품의 효능과 효과를 모두 20종으로 세분화해 ‘인체적용시험’, ‘소비자 사용 테스트’, ‘실험실 시험’, ‘문헌 자료’ 및 ‘연구 데이터’ 제출을 의무화 하고 있다는 것이다.

 

▲ 사진=코트라 해외무역뉴스 갈무리 / ‘

화장품 효능·효과 홍보평가규범’(化妆品功效宣称评价规范) 별첨1(2021.04.08)

 

화장품의 효능·효과에 대해 ‘인체적용시험’을 필수적으로 의무 시행하고 보고서를 제출해야 하는 분야는 모두 6가지로 ‘기미 잡티 제거’ · ‘미백’, ‘자외선 차단’, ‘탈모 방지’, ‘여드름 제거’, ‘보습’, ‘손상모발 복구’ 등 이다. 김 무역관은 그 외에도 “‘주름 개선’, ‘리프팅’, ‘각질 제거’ 등에 관한 효능은 인체적용시험, 소비자 체험 테스트, 실험실 시험 중 최소 한 가지를 진행한 후 시험·테스트 결과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규정했고, 문헌자료·연구데이터를 첨부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또 모발 케어 성분의 특정 효능을 홍보할 경우, 인체적용 시험, 소비자 체험 테스트, 실험실 시험, 문헌자료나 연구데이터 제출 중 하나를 선택할 수도 있다. 눈에 들어가도 따갑지 않은 ‘저자극(无泪配方)’ 화장품으로 홍보하려면 인체적용 시험과 소비자 체험 테스트 중 하나를 진행한 후 결과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 인포그래픽=관세청 제공(21.04.25)

이처럼 중국 당국이 화장품에 대한 감독관리 지침이 강화되고 상세한 규정을 내세우면서 그동안 유럽 및 서양 화장품 브랜드에 비해 높은 ‘가성비’로 인기를 끌고 있는 국산 화장품 산업은 철저한 준비와 대비를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관세청은 지난 4월 25일 “코로나 환경에도 한국 화장품 수출이 역대 최고액인 61억2,200만 달러를 기록했다”며 “피부관리를 위한 기초화장품의 수요가 급증했고, 수출액의 절반에 가까운 30억460만 달러가 중국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중국 당국의 화장품 시장에 대한 규제 강화로 우리 화장품 기업들의 철저한 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영 기자

태그

댓글쓰기

전체댓글수 0

  • 면세제도
    임재현 관세청장, 시내면세점 국산품 해외 온라인 판매 허용
    코로나로 약 2년간 대량구매상인에 일방적으로 휘둘리던 국내 면세점 업계에 희소식이 전해들었다. 14일 임재현 관세청장은 서울세관에서 서울시내면세점 대표들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시내면세점에서 한국을 방문하지 않은 해외 거주 외국인들에게 국산품을 판매 할 수 있는 방안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많은 부분 논의가 이뤄져 왔던 일명 ‘면세품 역직구’
  • 평가·전망
    [평가와 전망] 21년 국내 항공산업을 평가하고 22년 시장전망 ③
    진짜 변화는 이제부터, 진짜 위드 코로나도 이제부터 코로나가 가져다 준 변화로 인해 세상은 그 누구도 생각지 못했던 상황이 되었다. 그리고 그 세상은 전지구적 현상이고 2년 이상 지속되고 있다. 지금 상황으로는 아마 올해에도 그 영향에서 완전히 벗어나기 어려울 듯 하다. 마스크를 벗고, 여행을 다녀 본 지가 언제인가? 사람들은 이제 여행에 대한 기억 마저
  • Korea Travel
    트레블 버블 싱가포르 관광객 15일 입국, 방한관광 신호탄
    코로나19 이후 첫 외국인 관광객이 오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을 찾았다. 한국과 싱가포르가 맺은 여행안전권역(VTL)이 개시된 순간이다. 15일 오전 8시 50분 인천공항에서 대한항공편으로 입국하는 이들은 지난 10월 8일 한국과 싱가포르간 체결된 여행안전권역 협정에 따라 입국하는 관광객들이다. 백신접종을 완료한 상태인 이 관광객들은 상호 협약에 따라

TR&DF 뉴스레터

TR&DF의 심층적인 분석 콘텐츠가
담긴 뉴스레터로 하루를 시작하세요.

TR&DF 뉴스레터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