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항공 수요회복 위해 ‘Trip Booster’ 마케팅 시행

인천공항 운항중인 국제선 항공노선 중 ‘안전여행상품’ 선정
선정 항공사 및 여행사에 마케팅 비용 등 최대 5천만 원 지원
기사입력 : 2021-06-22 13:07:03 최종수정 : 2021-06-22 13: 12 김재영 기자
  • 인쇄
  • +
  • -

인천공항공사(사장 김경욱)는 22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 및 백신 접종 완료자 대상 정부의 출입국 제한 완화 조치 등에 맞춰 항공·여행업계 상생발전을 통한 항공수요 조기회복을 촉진하기 위해 ‘Trip Booster’마케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공사가 밝힌 ‘Trip Booster’는 인천공항에 취항하는 항공노선 중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안전여행상품’을 선정해 해당노선을 운영하는 항공사 및 여행사에 최대 5,000만원 상당의 마케팅 비용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선정 조건은 인천공항에서 국제선 노선을 운영 중인 항공사가 여행사와 팀을 구성해 신청해야 하고 7월 6일 까지 모집한다.

공사의 선정기준으론 신청한 프로그램의 항공편 목적지 및 관련 여행상품의 안전성 등을 종합 검토해 선발할 계획이며, 선정된 팀에게 공사는 상품의 홍보·마케팅 비용, 항공기운항 비용, 공항서비스(라운지이용권 등) 제공 등으로 구성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이번 Trip Booster 프로그램을 통해 ‘안전여행상품’을 선정해 마케팅 비용 등을 지원함으로써 항공수요 조기 회복을 통한 항공·여행업계 상생발전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국내·외 여객 분들께서 인천공항을 안심하고 이용하실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조치를 바탕으로 항공수요 회복기에 적기 대응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영 기자

테그

댓글쓰기

전체댓글수 0

  • Brand
    인천공항, 9월 ‘샤넬’·‘롤렉스’ 면세점 매장 오픈
    TFWA(Tax Free World Association) 하이난 스페셜 행사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프리미엄 럭셔리의 미래(The Premium and accessible luxury)’ 주제로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이날 인천공항 상업시설처 임성빈 면세사업팀장은 ‘럭셔리 산업과 함께 미래를 향한 행진 : 인천공항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발
  • World DF
    中, 8월 1일부터 하이난 ‘다이고’ 면세품 추적 코드 이용해 단속
    무디다빗리포트의 마틴 무디는 29일 “중국 당국이 ‘다이고(代购, Daigou)’ 상거래를 단속하기 위해 면세품에 ‘추적 코드(tracing cords)’ 도입을 면세사업자들에게 명령했다”는 기사를 통해 “해당 조치는 8월 1일부터 하이난 섬의 면세사업자들은 의무적으로 면세품에 추적코드를 심어 다이고 판매를 방지해야 한다” 는 내용을 보도했다. 무디는 6월
  • Market
    면세점 中 큰 손, ‘K-Beauty’ → ‘K-Fashion’으로 무게중심 이동 중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국내 면세업계에 대대적인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해외여행이 중단된 국내 면세점 시장의 판로는 주로 중국인 대량구매 상인들의 손에 좌우된다. 이들 중국인 대량구매 상인들은 국내 면세점의 오프라인 매장 문이 열리기도 전에 새벽부터 줄을 서거나 온라인에 물건이 공개되면 번개 같은 클릭질로 물품을 쓸어 담는다. 이들이 목표로 하는 물품들

TR&DF 뉴스레터

TR&DF의 심층적인 분석 콘텐츠가
담긴 뉴스레터로 하루를 시작하세요.

TR&DF 뉴스레터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