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항공업계, 이달도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나선다…경쟁 치열

국내 면세점과 제휴해 다양한 혜택 제공
1인당 600달러 면세품 구매 가능(술 1병, 담배 200개비, 향수 60ml 별도)
대형항공사 대한항공도 27일 경쟁 나서
기사입력 : 2021-02-03 11:38:05 육해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국내 항공사들이 면세품 구매가 가능한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의 2월 운항 일정을 공개했다. 저비용항공사(LCC)는 물론이고 운항에 소극적이었던 대한항공까지 경쟁에 뛰어드는 등 지난달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에 접어들자 여객 수요 잡기에 나선 것이다. 이에 따라 국내 면세업계도 항공사와 제휴해 다양한 기내 이벤트와 면세혜택을 제공하며 활기를 되찾는 모습이다. 

 

▲사진=에어서울 / 2021.02.03

에어서울은 3일 “오는 20일(토)과 21일(일) 총 이틀간 인천국제공항(이하 인천공항)을 출발해 일본 영공까지 선회 비행한 뒤 다시 출발지로 재입국하는 일정의 무착륙 해외 관광 비행을 운항한다”고 밝혔다. 오는 20일(토)은 오전 10시 30분 인천공항 출발, 13시 인천공항 도착, 2월 21일(일)은 14시 인천공항 출발, 16시 30분 인천공항 도착이다. 항공권 가격은 총액 운임 기준 9만8,000원부터 시작하며 추가 타임 세일 등도 실시할 예정이다.

 

기내 면세품은 에어서울 예약센터를 통해 미리 주문하면 추가 5% 할인을 받을 수 있으며, 주류, 화장품 등의 상품을 최대 75%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또 탑승객 대상으로 국내선 왕복 항공권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준비하는 등 항공 수요 회복에 노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지난 1월 1일 첫 운항한 해외 무착륙 비행은 100% 만석을 채우며 큰 호평을 받았다”며 “이번에도 파격적인 면세 혜택 프로모션과 함께 다채로운 경품 이벤트 등을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 롯데면세점 및 신라면세점, 현대백화점면세점 등 국내 면세점과 제휴를 통해 다양한 혜택을 준비했다. 에어서울 탑승객들은 롯데면세점 이용 시 온라인은 최대 62% 할인을 받을 수 있으며, 신라 인터넷 면세점은 적립금 혜택을 최대 100만 원까지,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적립금, H선불카드 혜택을 최대 46만 원까지 이용할 수 있다. 

 

에어부산은 오는 6일(토), 13일(토), 20일(토), 27일(토) 총 4회 무착륙 관광비행 항공편을 운항한다. 인천공항에서 출발해 일본 대마도 상공을 선회 후 다시 인천공항으로 돌아오는 일정이다. 무착륙 관광비행 고객들에게 면세 혜택도 제공한다. 온라인 기내 면세점을 통해 예약주문(현장 주문 불가)을 한 고객들은 기내 면세점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최대 70%, 총 구매금액별 1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롯데 면세점과 제휴를 통해 탑승객들에게 롯데 뷰티키트와 면세품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사진=티웨이항공 / 2021.02.02

티웨이항공도 오는 13일(토)과 28일(일) 두 차례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추가 운항에 나선다. 이번 관광비행 항공편은 인천공항에서 13일(토) 오후 4시 15분, 28일(일) 오후 2시경 출발해 후쿠오카 상공을 선회한 후 다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으로 운항되며 비행시간은 약 2시간 15분이 소요된다. 해당 항공편은 총액 10만8,000원부터 판매하며, 예매 진행 시 ‘편도’ 선택 후 출발지와 도착지 모두 ‘인천’으로 설정해야 한다.

국내 면세점과 제휴해 다양한 혜택도 제공한다. 티웨이항공은 “이달 기내 면세점 사전 예약 주문 시 최대 60%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며 “티웨이항공 회원 대상 롯데면세점 최대 60%, 현대백화점면세점 최대 42만 원의 할인 혜택 제공 등 시중 면세점과 제휴를 통해 다양하고 폭넓은 할인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지난달 실시한 무착륙 관광비행이 여행의 설렘과 면세 혜택 덕분에 높은 탑승률을 기록했다”라며 “앞으로도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많은 승객분들께 여행의 설렘을 제공해드릴 수 있는 항공편 운항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은 코로나19로 위축된 관련 업계를 활성화시킬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을 모았으나 국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흥행에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2월부터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진정세를 보이면서 다시 운항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이에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에 나서지 않았던 대한항공도 오는 27일 무착륙 관광비행을 진행하기 위해 준비 중에 있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해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