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서 쓴 신용카드 “소득공제서 제외”

면세점 물품 매출관리 이뤄져
세원양성화 소득공제 취지 맞지 않아
2019년 2월부터 시행될 듯
기사입력 : 2019-01-08 10:14:54 최종수정 : 2019-01-08 11: 41 김선호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진=김선호 기자/ 서울 시내면세점 내 매장

 

면세점(시내·출국장·지정·기내 면세점)에서 사용한 신용카드 금액이 2월부터 소득공제에서 제외될 계획이다.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가 7일 발표한 ‘세법 시행령 개정안’은 “면세점 물품에 대해 매출관리가 이뤄지고 있어 면세점 사용금액은 소득공제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조정한다”고 돼있다.

정부는 사업자들의 수입금액을 파악하기 위한 ‘세원양성화’를 추진해왔다. 일례로 현금으로 물품 구매 시 사업자의 수입을 정확히 파악하기 힘들다는 이유로 소득공제를 해주는 등 신용카드 사용을 장려했다.

그러나 면세품은 판매 시 물품 정보 및 구매자까지 파악할 수 있다. 만약 면세품이 불법적으로 유통될 시엔 관리·감독 기관인 관세청으로부터 행정제재를 받게 된다. 유통사 중에서도 면세점은 보다 철저한 물품 및 매출 관리가 이뤄진다고 볼 수 있다.

때문에 면세점 신용카드 사용금액까지 소득공제에 포함시킬 필요가 없다는 것이 이번 시행령 개정 이유다. 개정되는 시행령 적용시기는 시행일 이후 지출하는 분부터다. 기재부는 2월부터 세법 시행령 개정안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호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