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면세점협회, 협회장 임기 만료되는데 ‘연임’ 혹은 ‘선출’?

2016년 8월 30일 장선욱 전 롯데면세점 대표 사임후 3년 공백
2020년 8월 3일 새로운 협회장으로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 취임
협회장 임기 1년으로 정해 다가오는 7월 31일 임기 만료
업계 관심은 한번도 바뀐적 없는 협회장 이번엔 새로 ‘선출’하나?
기사입력 : 2021-07-09 18:27:30 최종수정 : 2021-07-09 18: 53 김재영 기자
  • 인쇄
  • +
  • -

한국면세점협회 이갑(롯데면세점 대표) 협회장의 임기가 오는 7월 31일로 종료된다. 당장 한 달도 안남은 상황에서 면세업계는 기존 이갑 협회장의 ‘연임’이냐 아니면 작년 이갑 대표 선출 당시 주요 회원사간 합의대로 새로운 협회장 ‘선출’이냐는 문제에 직면해 있다. 한국면세점협회는 지난 2016년 8월 30일 롯데면세점 前장선욱 대표가 롯데그룹의 국정농단 관련 문제로 면세협회장 자리에서 물러난 뒤로 3년간 공석으로 비어있었다.

한국면세점협회(이하 협회)는 협회장이 없는 상태로 3년간 운영되며 설립 취지대로 제 기능을 원활하게 수행하지 못했다. 협회는 최초 설립 이후 롯데면세점의 독점적인 협회장 지위 유지라는 비판과 이사장 및 본부장의 관세청 출신 낙하산 인사문제로 항상 비판의 눈초리를 받아왔다. 더구나 회장 공석 기간이 길어지며 그동안 문제점에 대해 여러 논의가 물밑에서 진행돼 결국 작년 협회 주축회사인 롯데·신라·신세계 3사 대표들의 합의를 이루고 이갑 대표가 협회장 자리에 올랐다.
 

▲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 한국면세점협회장 취임식 당시 롯데면세점 이갑 대표 모습(2021.08.03)

이때 합의된 핵심 내용은 주요 3사가 1년씩 협회장 직을 돌아가며 수행하며 정관의 규정으로 인해 신라면세점의 임원이 협회장 직을 수행하지 못하는 부분을 개정했다. 신라면세점은 호텔신라의 TR부문으로 신라면세점의 대표이사는 이부진 사장이며 TR부문 사장 즉, 실제 업무를 진두지휘 하는 임원이 별도로 존재하는 상황이다. 때문에 신라면세점이 협회장을 하려면 기존 정관에서는 ‘이부진’ 사장이 협회장을 해야 하는 상황인데 이를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를 롯데면세점과 신세계면세점의 대표가 정관개정에 합의하며 협회장 공석도 막고 신라면세점의 임원이 협회장을 할 수 있는 길도 터놓은 것이다.

현재 협회 정관 15조 1항과 2항에 규정된 내용은 “회장은 임기 2년이며 총회의 의결로 최장 1회 연임이 가능”한 것으로 되어 있다. 따라서 기본적인 회장의 임기는 1년이지만 한 번에 한해 1년을 연임 할 수 있다는 조항이 정관 상의 내용이다. 그러나 이것과는 별개로 협회의 주요 의결권을 가진 회원사가 롯데면세점 의결권 3장, 신라면세점 의결권 1장, 신세계면세점 의결권 2장으로 되어 있어 과반수가 넘는다. 협회는 현재 중소·중견면세점 회원사가 준회원 신분으로 신분이 변경되거나 사업철수로 인해 총 10장의 의결권이 있다. 3개사 외에 의결권을 가진 회원사는 현대백화점면세점 1장과 HDC신라면세점이 1장, 그리고 JDC면세점과 JTO(제주관광공사) 면세점이 각각 1장씩을 가지고 있다.

회장 선임을 위한 총회성립 및 의결은 정회원 2/3 이상 출석이 조건이며 출석한 정회원의 2/3이상이 찬성으로 의결하는 구조다. 따라서 주요 3사의 의견대로 흘러갈 개연성이 매우 크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현재 롯데면세점은 회장연임 또는 선임에 관해서는 총회가 소집되고 총회에서 의견이 모아진다면 해당 의견을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현재 신라면세점의 대표는 현재 고민 중으로 정확한 입장을 내기 어렵다”고 전했다. 그동안 한 번도 바뀌어 본적이 없는 협회장의 소속사가 바뀔 수도 있는 상황이라 국내 면세업계 관계자들은 롯데면세점 이갑 대표의 ‘연임’이냐 또는 새로운 협회장의 ‘선출’이냐는 문제에 관심과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영 기자

테그

댓글쓰기

전체댓글수 0

  • Brand
    인천공항, 9월 ‘샤넬’·‘롤렉스’ 면세점 매장 오픈
    TFWA(Tax Free World Association) 하이난 스페셜 행사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프리미엄 럭셔리의 미래(The Premium and accessible luxury)’ 주제로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이날 인천공항 상업시설처 임성빈 면세사업팀장은 ‘럭셔리 산업과 함께 미래를 향한 행진 : 인천공항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발
  • World DF
    中, 8월 1일부터 하이난 ‘다이고’ 면세품 추적 코드 이용해 단속
    무디다빗리포트의 마틴 무디는 29일 “중국 당국이 ‘다이고(代购, Daigou)’ 상거래를 단속하기 위해 면세품에 ‘추적 코드(tracing cords)’ 도입을 면세사업자들에게 명령했다”는 기사를 통해 “해당 조치는 8월 1일부터 하이난 섬의 면세사업자들은 의무적으로 면세품에 추적코드를 심어 다이고 판매를 방지해야 한다” 는 내용을 보도했다. 무디는 6월
  • Market
    면세점 中 큰 손, ‘K-Beauty’ → ‘K-Fashion’으로 무게중심 이동 중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국내 면세업계에 대대적인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해외여행이 중단된 국내 면세점 시장의 판로는 주로 중국인 대량구매 상인들의 손에 좌우된다. 이들 중국인 대량구매 상인들은 국내 면세점의 오프라인 매장 문이 열리기도 전에 새벽부터 줄을 서거나 온라인에 물건이 공개되면 번개 같은 클릭질로 물품을 쓸어 담는다. 이들이 목표로 하는 물품들

TR&DF 뉴스레터

TR&DF의 심층적인 분석 콘텐츠가
담긴 뉴스레터로 하루를 시작하세요.

TR&DF 뉴스레터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