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김정우 의원, “日불매운동 여파로 1월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 36% ↓”

김 의원 "부당한 경제보복에 대응하는 성숙한 국민의식 굳건"
일본산 맥주 수입, 12만6,000달러 기록해 전년대비 98.2% 급감
지난해 12월 감소세 일시둔화 후 새해들어 코로나 등으로 다시 불타
기사입력 : 2020-02-18 17:09:22 육해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진=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

 

지난해 7월 초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이후 확산됐던 일본불매운동이 7개월이 지난 현재도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인 김정우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군포시갑)이 18일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소비재 수입실적 자료를 보면 1월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은 1억9천368만 달러(약 2천293억원)로 전년 동월대비 35.9%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일본산 맥주 수입이 12만6,000달러를 기록하며 전년대비 98.2% 급감했다. 특히 아사히·기린 등 일본 맥주가 일제 불매운동의 주요 타깃이 되면서 지난해 7월부터 매출액이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1월과 비교해도 45.0% 감소한 수치다. 일본 맥주 최대 시장으로 여겨졌던 한국 시장에서 일본의 입지가 점차 좁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산 승용차 수입액은 1월 기준 2천192만8,000달러로 전년보다 69.8% 감소했다. 특히 하이브리드 승용차의 수입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가 1월 렉서스·도요타 등 일본계 브랜드 자동차의 신규 등록을 집계한 결과 64.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수입차 시장에서 일본 차 점유율도 13.1%포인트 줄어든 7.5%로 확인됐다. 


일본산 오토바이 전체 수입액 또한 전년 대비 98.9% 줄어든 2만 달러에 그쳤다. 사케 수입은 66.7%, 담배는 72.9%, 완구와 가공식품, 화장품 수입은 각각 57.4%, 54.7%, 41.8% 줄어들었다. 주요 품목 가운데 수입액이 감소하지 않은 것은 골프채가 1.6%, 비디오카메라는 122.1%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일본산 소비재 수입 규모는 일시적으로 전월대비 20.1% 늘어나기도 했다. 


이는 연말맞이 일본 승용차 가격을 할인 등 일본불매운동을 의식한 할인 이벤트 영향때문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이조차도 1월 들어 전년대비 감소폭을 30%대 중반으로 벌렸다. 김정우 의원은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에 대응하는 성숙한 국민의식은 굳건한 상황"이라며 "일본이 경제 보복에 대한 반성과 관계 개선에 나서지 않으면 스스로 자국 경제를 고립시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해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