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중국 진출 명품 브랜드 가치↑, 현지 판매 전략 자리 잡나

"명품 브랜드 가치 상승 중국 시장 진출 영향"
'샤넬·크리스찬 디올' 95.1%·56.7% '광폭 성장'
"'에르메스' 등 최고급 브랜드, 전자상거래 진출로 판로 넓혀"
"올해 명품 업계 성장 중국 경기 변화에 영향 받을 것"
명품 브랜드 국내 성적표 달라질 듯, 판매 전략 변화 필요
기사입력 : 2019-02-11 14:54:16 최종수정 : 2019-02-11 18: 27 김일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출처=브랜드 파이낸스 글로벌 500 자료

 

지난 1월 22일 영국 브랜드 평가 기관 '브랜드 파이낸스'(Brand Finance)가 "중국 시장 진출 영향으로 명품 브랜드들의 가치가 대폭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이 발표한 '글로벌 500 2019' 자료에 따르면 '루이비통'·'샤넬'·'까르띠에'·'크리스찬 디올'·'에르메스' 등 명품 브랜드들의 가치는 2018년도 대비 최고 95.1%까지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르면 '까르띠에'의 가치는 136억 달러(약 15조 3천억 원, 2019.02.11 기준)로 전년 대비 39.1% 성장해 전체 브랜드 가치 123위에 올랐다. '루이 비통'은 135억 달러(약 15조 2천억 원)로 29.5% 성장하며 124위로 뒤를 이었다. '샤넬'과 '크리스찬 디올'은 각각 95.1%와 56.7%로 가장 높은 성장폭으로 브랜드 가치 순위를 100 계단 이상 뛰어오르는 광폭 행보를 보였다.

조사 기관은 이들 브랜드의 성장 요인으로 "'에르메스' 등 최고급 브랜드들까지 중국에서 디지털 판매 채널을 개발하는데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꼽았다. '루이 비통'은 중국 전역으로 전자상거래를 확대하며 판로를 넓혔고 '에르메스'도 작년 10월부터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에 진출해 온라인 판매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김일균 기자 / 인천 국제공항 에르메스 매장 전경

'글로벌 500 2019'는 세계 최고의 브랜드 500개의 순위와 브랜드·기업 가치를 평가한 자료로 상표의 사용에 따른 로열티를 기반으로 미래 수익을 계산해서 브랜드 가치를 평가한 자료다. 자료를 인용 보도한 '징 데일리'는 "미·중 무역전쟁 등의 악재로 중국 경기가 하락한다면 명품 업계의 성장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를 전망했다.

중국인 소비자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콧대 높던 명품 브랜드들이 속속 중국 현지에 진출하고 전자상거래 서비스를 시행하는 등 판로가 변화하고 있다. 중국 내수 활성화 정책과 맞물려 시너지를 내겠다는 브랜드들의 전략이 올해도 성과를 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