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게이트 배기지(Gate Baggage)’ 리스크, 탈출구 찾나

22일 오전 10시 30분 용산역 회의실서 관계기관 모여
국토부 주도 공항·항공사·면세점 모두 모여 대책마련
면세업계 제안 내용 구체화, 관계기관 실행가능성 검토
2주 뒤 대책회의 및 TF 구성해 본격적인 해법 마련 나설 듯
기사입력 : 2018-11-23 14:05:09 최종수정 : 2018-11-23 14: 43 김재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22일 용산역 회의실에서 정부와 업계가 ‘게이트 배기지’(Gate Baggage) 보안에 대한 대책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댄 것으로 확인됐다. 뚜렷한 해결책은 아직 마련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실적인 게이트 배기지 관련 보안 문제 해결책이 제시돼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면세점 업계가 제시한 대책은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하는 보조 배터리를 비롯해 폭발 가능성이 있는 제품 판매와 인도장 인도를 적극 자제”하고 “일반인 구매자와 대량 구매자를 분리해 면세품 인도 방식을 정교화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게이트 배기지 관련 대책은 22일 회의가 세 번째다. 국토부는 10월 23일 인천공항서 정확한 현황 파악을 위한 회의를 주최했다. 다음으로 면세 업계가 요청해 지난 1일 국토부를 찾아가 긴급 대책을 제안했다. 3번째 회의에서는 국토부와 국내 주요 국적 항공사 전부, 그리고 인천공항 보안팀과 서울지방항공청 관계자까지 모두 참석해 더욱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한 면세업계의 제안내용이 전달됐다.

게이트 배기지 관련 정책에서 핵심은 국토부의 진짜 의중이다. 항공보안 및 안전과 관련된 문제는 절대 양보해서도 안 되고 양보할 수도 없는 사안이기 때문이다. 회의에 참석했던 국토부 관계자는 “마련된 대책이 면세점 업계는 물론 항공사와 공항공사 등 다양한 주체의 역할과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항공 보안과 안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상황에서 실제 실행이 가능한지는 각 기관별 상세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직 최종 결론은 나지 않았지만 우선 면세업계가 제안한 내용을 중심으로 게이트 배기지 문제는 해결책을 찾아가는 모양새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앞으로 2주간 각 기관에서 해당 내용을 시뮬레이션하고 구체적인 대책 마련을 위한 TF를 만들기로 했다”며 “면세점 매출에 영향을 일부 받더라도 항공보안과 안전에 최우선의 대책 마련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