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면세한도 확대' 하이난섬, 춘절 기간 면세수입 '1천억 원' 달해

춘절 연휴기간 하이난섬 면세점 매출 26.3% 급성장
면세한도 1만 6천 위안->3만 위안↑, 효과 나타나
'하이커우'·'보아오' 시내면세점 신규 오픈, 면세 특구 위상 제고
기사입력 : 2019-02-13 14:00:06 최종수정 : 2019-02-13 17: 14 김일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진=김재영 기자 / 하이난 싼야 면세점

 

중국 춘절 기간인 2월 1일부터 7일까지 하이난섬 '하이커우'·'싼야면세점'이 5억 5천 8백만 위안(약 9백 2십억 원, 2019.02.13 기준)의 매출을 올리며 26.3% 급성장했다.

'하이난 관광청'의 11일 발표에 따르면 이번 춘절 기간 동안 하이난섬을 찾은 관광객은 전년 대비 2.62% 증가한 582만 명, 총 관광 수입은 전년 대비 4.75% 성장한 143억 위안에 머물렀지만 면세점 매출은 대폭 성장했다고 밝혔다.

 

▲사진=김재영 기자 / 하이난 싼야 면세점

이런 성장세는 작년 12월 1만 6천 위안(약 265만 원)에서 3만 위안(약 497만 원)으로 확대된 하이난섬의 면세 한도 덕분으로 풀이된다. 중국 정부는 내수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1년 하이난섬을 국가면세지구로 공식 지정한 후 단계적으로 면세 한도를 상향해 왔다.

 

▲출처=신경보 / '하이커우'와 '보아오' 에오픈한 신규 시내면세점 전경

 

지난 1월 19일에는 하이난 최대 도시 '하이커우'와 아시아포럼 개최지 '보아오'에 각각 신규 시내면세점을 오픈하면서 면세 특구의 위상을 새롭게 했다. 이들 면세점은 중국 최대 면세사업자인 CDFG가 MD와 물품 공급을 담당해 단숨에 쇼핑 경쟁력을 갖춘 면세점으로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

하이난섬이 중국인 면세 소비자들을 끌어들이면서 국내 면세 시장도 변화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서울 시내 등 면세점 특허를 늘리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면세 시장의 인프라가 확대되고 있지만 국내 면세 한도는 600불에 멈춰있다. 국내 면세 시장도 경쟁력 제고를 위한 변화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