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답변 기다리다 목 빠지는 면세업계, 노석환 관세청장 “추가 지원 지속 검토 중”

노 청장, 서울본부세관 방문해 출근길 인터뷰 진행
오늘(1일)부터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중소기업 컨테이너 세관검사비 지원
코로나19로 매출 직격탄 맞았던 면세업계도 이목 집중
노 청장, “면세업계 추가 지원 관계부처 협의 필요한 상황”
기사입력 : 2020-07-01 10:43:13 육해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노석환 관세청장이 ‘코로나19’로 어려운 기업들을 위해 두 팔 걷고 나섰다. 노 청장은 1일 서울본부세관에서 진행된 연합뉴스 ‘출근길 인터뷰’를 통해 “오늘(1일)부터 중소기업 컨테이너 세관검사비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며 “특히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컨테이너 검사비용을 전액 부담해왔던 수출입업체의 부담을 덜었다는 평이다. 


▲사진=육해영 기자, 인터뷰를 마친 후 이동하는 노석환 관세청장(2020.07.01)

 

이에 따라 코로나19로 직접적인 타격을 맞은 면세업계의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앞서 노 관세청장은 지난 10일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면세산업을 위해 서울세관에서 대기업 면세점 3사 대표(롯데 이갑, 신라 한인규, 신세계 손영식)와 오전 10시부터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면세점 대표들은 면세업계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호소하며 특허수수료 한시적 인하, 내국인 구매한도 폐지, 면세한도 상향조정 등 10가지 건의사항을 전달했으나 아직 구체적인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다. 

 

면세점 간담회가 성사된지 21일이 지났다. 관세청이 단독으로 면세업계가 요구했던 사항들을 처리하기 어렵다고 판단됐던 만큼 아직 협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터뷰를 마친 후 노 관세청장은 “업계가 요구했던 요청들을 가지고 현재 계속 논의 중에 있으며 이와 관련 관계부처들과의 협의가 필요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면세점 노동자들에 대해서는 “면세점 고용부분은 관세청 소관이 아닌 부분인 것 같다”고 답했다. 앞서 면세점 직원 중 90% 이상이 하청업체 소속이지만 면세점업이 아닌 도·소매업으로 분류돼 특별고용지원업종 혜택에서 제외돼 어려움을 호소했다. 


현재 국내 면세업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내·외국인이 줄어들면서 매출 직격탄을 맞았다. 반면 중국은 하이난 면세한도를 3만 위안(한화 500만원)에서 10만위안(한화 1,700만원)으로 올리는 등 적극적으로 면세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정부가 면세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특허수수료 납부유예, 출국장면세점 영업료 감면, 면세품 내수통관 허용 등 다양한 방안을 내놓고 있으나 여전히 업계는 추가 지원대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해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