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 천국 홍콩, 가품 논란으로 '몸살'

8천만 원 상당 위조 화장품 압수, 2년 연속 '가품 논란'
홍콩 판매 물품 신뢰성 흔들려, 중국인 관광객 반응 '주목'
기사입력 : 2019-01-11 09:04:06 최종수정 : 2019-01-11 10: 34 김일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홍콩 세관이 지난 달 19일 시가 7만 3천 달러(약 8천 1백만 원, 이하 2019.01.11 기준) 상당의 위조 화장품 1천 3백여 개를 압수했다. 지난 2017년에도 시가 67만 달러(약 7억 4천만 원) 상당의 위조 화장품 5천 2백여 개를 압수한 바 있어 쇼핑 천국 홍콩이 가품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출처=홍콩세관 홈페이지 / 지난 19일 홍콩 세관이 압수한 가품 화장품

 

가품으로 적발된 제품 중엔 네이처리퍼블릭, 이니스프리, 라네즈 등 상당 수의 한국 화장품이 포함됐다.


세관은 상표를 도용당한 브랜드 측의 도움을 받아 침사추이(Tsim Sha Tsui)·몽콕(Mong Kok) 등에서 4개 제조실과 5개의 창고를 습격해 물건을 압수했다. 그 과정에서 7명의 상점 주인과 6명의 영업 사원이 체포됐다.

홍콩세관은 연말부터 이어지는 세일 기간 동안  대대적으로 가품 단속을 벌여왔다. 홍콩에서 위조된 물건을 판매하거나 소유한 경우 최대 벌금 50만 달러 벌금과 5년 간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처벌에도 불구하고 2년 연속으로 대량의 위조 화장품이 적발되면서 홍콩 판매 물품에 대한 신뢰성이 흔들릴 수 있어 보인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들의 경우 가품에 대한 불안감으로 해외 면세점 물품을 선호하는 경향도 있어 이번 단속 결과가 어떻게 작용할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홍콩은 지난해 중국 본토와 이어지는 고속철도(XRL)와 '강주아오대교' 설립을 통해 중국인 관광객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다. 미·중 무역전쟁과 환율 변동·가품 사건까지 연이은 악재가 홍콩의 소매 매출 감소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균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