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체험기] DAY 6 : 제주의 거친 자연과 마주하다

상냥함이라곤 없는 거칠고 무서운 자연과 만나다
기사입력 : 2021-09-28 06:40:25 최종수정 : 2021-09-28 09: 42 차민경 기자
  • 인쇄
  • +
  • -

#1.


내가 가장 좋아하는 시로 오늘 제주 일지를 시작해보려 한다. 오늘은 딱 이 시 같은 날이었다.

바람 부는 날이면 / 황인숙

아아 남자들은 모르리
벌판을 뒤흔드는
저 바람 속에 뛰어들면
가슴 위까지 치솟아오르네
스커트 자락의 상쾌!

#2.

제주 집에는 동쪽과 서쪽 두 갈래로 길이 나 있다. 서쪽보다는 동쪽이 좀 더 번화하다. 작은 시내 느낌이랄까? 음식점도 카페도 더 많고 세탁소도 있다.

서쪽은 그에 반해 딜레탕트라는 이름의 카페 한 개 정도? 상점 없이 길만 죽 이어져 있어서 혼자 다니기엔 왠지 꺼려졌다. 사람 인기척이 너무 없으니 괜히 으스스한 느낌이 들었달까. 서쪽 길의 시작점인 딜레탕트 카페까지가 겁 많은 내가 혼자 갈 수 있는 한계선이었다.

혼자 계속 제주에 머물렀다면 아마 숙소 서쪽은 전혀 방문하지 않았을 거다. 하지만 친구 L덕에 미지의 세계였던 숙소 서쪽을 오늘 탐방할 수 있었다.

#3.

숙소 서쪽은 좀 더 날 것의 분위기였다. 바람, 돌, 여자가 많아서 제주를 삼다도라고 한다지. 이 중 바람을 원 없이 체험할 수 있었다. 서쪽에서 바다를 향해 가면 갈수록 바람이 거세져서 나중에는 머리카락이 얼굴을 때릴 정도가 됐다. 숙소에서는 분명히 반팔 반바지를 입으니 딱 좋은 산뜻한 봄날씨였는데 점점 으슬으슬해졌다.

걷고 또 걸어서 배 몇 척이 정박해있는 바닷가에 다다랐는데 무서워서 바다 바로 앞까지 더 나아갈 수가 없었다. 폭풍 같은 바닷바람이 날 집어삼킬 것만 같았기 때문이다. 바다에 가까이 가면 휘몰아치는 바람 탓에 바다에 빠져버릴 것만 같았다. 거센 바람이었고 공격적인 바다였다. 아름답기보다는 무서웠다. 어제 방문했던 함덕해변이나 세화해변과는 너무 다른 날 것의 자연.

 

자연 앞에서 한낱 인간이란. 작고 작은 말 그대로 미물. 저마다 아등바등하며 살지만 거대한 자연 속에서 지구와 우주 속에서 인간이라는 존재는 한없이 하찮고 무력하다는 걸 온몸의 감각으로 확인한 듯한 느낌이었다. 정제되지 않은 쌩 자연은 인간을 압도하는 공포스러운 존재였다.

#4.

우리가 우연히 방문했던 피플카페는 이곳의 바다와 참 잘 어울리는 공간이었다. 낡고 투박한 인테리어에 직접 구운 케이크나 쿠키가 아니라 쿨하게 에이스과자를 내어주는 곳. 화장실 근처에 있는 테이블에선 살짝 퀴퀴한 냄새마저 나는 듯했다. 하지만 이 거친 느낌이 여기 바다와는 참 잘 어울리는 것 같았다.

우리는 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야외 테라스에 앉았다. 바다는 여전히 높고 거친 파도를 만들어내고 있었고 바람은 따뜻한 봄날 트렌치코트를 입고 핫초코를 마셔도 추위에 떨 만큼 거세게 불었다.

 

▲ 사진=차민경 기자 / 피플카페 테라스에서. 
▲ 사진=차민경 기자 / 투박한데 멋스러운 카페 분위기.거친 바다와 찰떡궁합이다.


나란 존재가 인간이란 존재가 아무것도 아니라는 느낌, 저 바다에 한번 빠지면 곧바로 파도에 밀려가 사라져 버릴 작고 약한 존재라는 걸 온몸으로 사정없이 깨닫게 해주는 이 바다와 이 카페가 좋았다. 사람 눈에 보기 좋게 재단되고 정제된 상냥한 자연만 보다가 이런 거친 자연을 만나니 좀 더 진짜 같았달까.

제주에 와서 못 하는 게 많아지면서 느꼈던 그 해방감을 여기서 또 한 번 느꼈다. 사람이란 존재가 미약하고 아무것도 아니라는 사실이 나를 좀 더 가볍게 해 준다. 힘을 빼게 해 준다.

#5.

이곳의 꽃과 풀도 거친 바다와 닮았다. 더없이 건강하다. 햇빛과 바람이 풍부해서일까, 난 이만큼 건강한 식물을 세상 어느 곳에서도 본 적이 없다. 다육이가 잔디처럼 난다. 꽃은 거의 발광하는 것만 같은 원색이다.

생기 있는 걸 넘어서 에너지가 넘치는 느낌의 꽃과 풀은 여기서 처음 보는 것 같다. 사람 손을 전혀 타지 않은 채 자기 마음대로 건강하게 자란 식물들.
 

▲ 사진=차민경 기자 / 꼭 "나 잘 먹고 잘 자랐어요 행복해요"하는 느낌

 

#6.

제멋대로 부는 바람과 예쁘기보다는 무서운 바다, 건강미 흘러넘치는 꽃과 풀. 거친 자연 속에서 한낱 먼지 같은 존재인 나. 비록 몸은 덜덜 떨었지만 마음만은 가뿐하고 상쾌한 날이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테그

댓글쓰기

전체댓글수 0

  • Brand
    인천공항, 9월 ‘샤넬’·‘롤렉스’ 면세점 매장 오픈
    TFWA(Tax Free World Association) 하이난 스페셜 행사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프리미엄 럭셔리의 미래(The Premium and accessible luxury)’ 주제로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이날 인천공항 상업시설처 임성빈 면세사업팀장은 ‘럭셔리 산업과 함께 미래를 향한 행진 : 인천공항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발
  • Market Analysis
    [분석] 면세점 7월 매출액 1조3,167억 원으로 또 떨어져
    국내 면세점 7월 매출액 실적이 한국면세점협회(협회장 롯데면세점 이갑 대표)를 통해 1조3,167억 원(USD 1,149,810,191) 이라고 1일 공개했다. 단순히 매출액으로만 놓고 보면 5월 1조5,687억 원(USD 1,396,614,830) 대비 14.1% 하락한 6월 1조3,479억 원(USD 1,200,813,492) 이후 추가로 2.3% 하락
  • World DF
    中, 8월 1일부터 하이난 ‘다이고’ 면세품 추적 코드 이용해 단속
    무디다빗리포트의 마틴 무디는 29일 “중국 당국이 ‘다이고(代购, Daigou)’ 상거래를 단속하기 위해 면세품에 ‘추적 코드(tracing cords)’ 도입을 면세사업자들에게 명령했다”는 기사를 통해 “해당 조치는 8월 1일부터 하이난 섬의 면세사업자들은 의무적으로 면세품에 추적코드를 심어 다이고 판매를 방지해야 한다” 는 내용을 보도했다. 무디는 6월

TR&DF 뉴스레터

TR&DF의 심층적인 분석 콘텐츠가
담긴 뉴스레터로 하루를 시작하세요.

TR&DF 뉴스레터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