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LOUIS VUITTON), 블록체인 기술로 진위여부 가려

스위스 제네바에 위치한 ‘오라(AURA)’ 블록체인 통해 명품 결합
뉴욕타임스, 루이비통·불가리·까르띠에·위블로·프라다 이미 적용
제품 생산·원산지·구성요소·소유권 증명·보증 및 관리지침 등 포함
경쟁상대인 명품 브랜드들 블록체인 기술진보로 이합집산
기사입력 : 2021-04-22 18:01:38 최종수정 : 2021-04-22 19: 06 김재영 기자
  • 인쇄
  • +
  • -
▲ 사진=LVMH 홈페이지 갈무리(2021.04.22)
 

‘LVMH(Louis Vuitton Moët Hennessy)’ 그룹은 20일(화) “‘프라다’ 및 리치몬트(Richmont) 그룹의 ‘까르띠에’ 제품과 협력해 글로벌 명품 그룹들 중 최초로 제품의 생산과 유통 전 과정을 블록체인 기술로 관리할 수 있도록 ‘오라(AURA)’ 블록체인 컨소시움을 결성했다”고 공개했다. 가품 논란과 명품 유통과정의 불투명성이 최신 기술로 인해 보완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은 비트코인 및 다양한 암호 화폐 기술로 널리 알려지며 현재까지는 한번 생성된 정보가 변경 불가능하고 여러 곳에 중요 정보가 분산 저장되어 신뢰성 있고 안전하다고 알려져 있다. LVMH가 20일 공개한 오라 블록체인 시스템의 최첨단 기법은 “개별 제품 고유의 ID와 제품을 구매한 클라이언트의 ID를 매칭시켜 기록해 안전하고 복제가 불가능하다”며 “오라를 통해 생성된 고유한 정보는 디지털 블록체인 데이터 인프라 플랫폼을 통해 확인하고 관리 할 수 있게 된다”고 소개하고 있다.

명품에 블록체인 기술이 전격적으로 도입 되면서 진품의 정체성이 더욱 강하게 보존될 수 있으며 향후 명품의 희소가치는 최신 기술을 기반으로 자신만의 영역을 더욱 공고히 구축해 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기술 진보가 브랜드 별로 강력한 경쟁 상대임 에도 불구하고 동일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관리가 이뤄지면서 명품 산업은 또 다시 대중들에게 자신들만의 영역을 높게 구축하고 나섰다는 점이다.
 

▲ 사진=뉴욕타임스 기사페이지 갈무리(2021.04.22)


뉴욕타임스는 4월 20일 ‘엘리자베스 페이튼(Elizabeth Paton)’ 기자의 기사를 통해 LVMH의 블록체인 기술 도입에 대해 “오라 시스템에 기록되는 원본 데이터에는 시스템에 참여하는 LVMH를 비롯한 프라다와 까르띠에 제품 들이 최초의 제조 프로세스 부터 각 제품에 고유한 디지털 코드가 부여되고 해당 제품을 고객이 구매시 원산지, 제품 구성요소, 환경 및 윤리정보, 소유권 증명, 보증 및 관리지침을 포함한 제품 전반에 대한 내역이 기록되어 플랫폼에 접속 할 수 있는 구매자 만의 개별 로그인 세부 정보가 별도로 제공될 것”이라고 보도 했다.

페이튼 기자는 또 “이미 루이비통, 불가리, 까르띠에, 위블로, 프라다가 오라 시스템을 적용 중에 있으며 추가로 참여할 명품 브랜드가 협의 중”이라며 “스위스 제네바에 기반을 둔 오라 시스템은 마이크로소프트社와 뉴욕의 블록체인 기술업체 ‘컨센시(ConsenSys)’의 기술로 개발되었고 연간 라이선스 비용과 볼륨 요금체계로 운영된다”고 전했다.

 

블록체인 시스템을 적용할 경우 명품업체들의 입장에서는 앞으로 가품 논란에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대신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함으로 인해서 추가되는 디지털 추가 비용은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전가될 가능성이 높다. 지금도 대부분의 명품은 경기와 상관없이 판매가격을 끊임 없이 상승시키며 더 높은 가격에 더 높은 위치에 놓이려고 하고 있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영 기자

테그

댓글쓰기

전체댓글수 0

  • Brand
    인천공항, 9월 ‘샤넬’·‘롤렉스’ 면세점 매장 오픈
    TFWA(Tax Free World Association) 하이난 스페셜 행사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프리미엄 럭셔리의 미래(The Premium and accessible luxury)’ 주제로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이날 인천공항 상업시설처 임성빈 면세사업팀장은 ‘럭셔리 산업과 함께 미래를 향한 행진 : 인천공항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발
  • World DF
    中, 8월 1일부터 하이난 ‘다이고’ 면세품 추적 코드 이용해 단속
    무디다빗리포트의 마틴 무디는 29일 “중국 당국이 ‘다이고(代购, Daigou)’ 상거래를 단속하기 위해 면세품에 ‘추적 코드(tracing cords)’ 도입을 면세사업자들에게 명령했다”는 기사를 통해 “해당 조치는 8월 1일부터 하이난 섬의 면세사업자들은 의무적으로 면세품에 추적코드를 심어 다이고 판매를 방지해야 한다” 는 내용을 보도했다. 무디는 6월
  • Market
    면세점 中 큰 손, ‘K-Beauty’ → ‘K-Fashion’으로 무게중심 이동 중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국내 면세업계에 대대적인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해외여행이 중단된 국내 면세점 시장의 판로는 주로 중국인 대량구매 상인들의 손에 좌우된다. 이들 중국인 대량구매 상인들은 국내 면세점의 오프라인 매장 문이 열리기도 전에 새벽부터 줄을 서거나 온라인에 물건이 공개되면 번개 같은 클릭질로 물품을 쓸어 담는다. 이들이 목표로 하는 물품들

TR&DF 뉴스레터

TR&DF의 심층적인 분석 콘텐츠가
담긴 뉴스레터로 하루를 시작하세요.

TR&DF 뉴스레터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