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1번지] 2018 '구찌'(Gucci) 매출 '10조 원', 36.9% 대폭 성장

케링 그룹 전체 매출 60% 도맡아
온라인 판매 '70.1%' 급증, 매출 증가세 이끌어
판로 다양화 매출 증가 요인, 전 세계적 성장
기사입력 : 2019-03-13 17:53:16 박래양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진=구찌 홈페이지/ 러스트 인덱스(lyst index) 1위에 오른 구찌 소호 디스코백

 

'구찌'(Gucci) 연간 매출이 '10조 원'을 돌파하며 전년 대비 36.9% 대폭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2일 발표된 재정 보고서에 따르면 '구찌'가 70.1% 급증한 온라인 판매를 바탕으로 2018년 82억 8천 4백만 유로(약 10조 5천억 원, 2019.02.13 기준)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매출은 '케링'(KERING) 그룹 전체 매출의 60%에 해당하는 수치다.

'케링' 그룹이 보유한 다른 브랜드인 '입 생 로랑'(Yves Saint Laurent)은 17억 4천 3백만 유로(약 2조 2천억 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는 11억 9백만 유로(약 1조 4천억 원)의 판매고를 올렸지만 '구찌'가 압도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매출을 견인했다.
 

▲출처=구찌 재정보고서 / 2018년도 매출 보고서

특히 온라인 판매가 70.1% 급증하면서 매출 증가세를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45%, 북미 지역에서 43.6%가 성장한 것으로 나타나 브랜드 제품 판로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변화하는 추세를 보였다.

'무디다빗리포트'는 "'구찌' 판매액의 10%에 해당하는 1조 원이 면세 매출이며 1조 2천 억 원이 전자상거래 매출"이라고 보도하며 판도 다양화가 매출 증가 요인으로 분석했다. 케링 그룹은 아시아 태평양에서 34.1%·북미에서 37.3%·일본에서 23.7%·서유럽에서 23% 등 전세계적으로 성장해 차후에도 매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찌'의 판매율이 높아지면서 명품 시장의 판로와 위상도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브랜드 제품의 판로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확대되면서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을 필두로 한 시장의 새로운 변화에 대한 대응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래양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