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지속 가능한 성장, 비즈니스 전환 필요”

2019년 신년사 “전략 재검토 및 새로운 계획”
사업 전반에 걸쳐 디지털 전환·비즈니스 혁신
기사입력 : 2019-01-02 17:13:35 최종수정 : 2019-01-02 17: 31 김선호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진=롯데그룹 제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019년 신년사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비즈니스 전환을 이뤄내자”고 말했다. 

 

신 회장은 “이 과정에서 우리의 고객과 가치에 대한 재정의가 필요할 수 있다. 고객의 변화를 면밀히 분석해 우리의 고객을 재정의하고 잠재고객을 발굴해야 한다”며 “고객의 필요와 기대를 뛰어넘는 가치를 제공해야 치열한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점하고 지속 성장할 수 있다. 사업 전반에 걸쳐 제로베이스에서 재검토, 새로운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업 전반에 걸친 디지털 전환도 주문했다. 이외에도 “성공보다 빠른 실패를 독려하는 조직, 공동체와의 공생을 모색하는 기업활동”을 당부했다.

롯데의 주요 사업 중 하나인 ‘면세점’은 2019년 전환기를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그룹은 2019년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이갑 대홍기획 대표를 롯데면세점 대표로 선임했다. 롯데면세점은 호주 ‘JR듀티프리’를 인수해 올해 중 브리즈번, 멜버른, 다윈, 캔버라공항 및 뉴질랜드 웰링턴공항에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국내에서 2018년 1~11월까지 6조 9,438억 원 매출을 보였다. 국내 면세시장에서 점유율은 전년대비 2%p 하락한 약 40% 비중을 나타냈다. 인천공항 제1터미널 철수로 올해 점유율은 더욱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때문에 오세아니아 진출이 롯데면세점의 매출 등 위상변화에 어떤 영향으로 이어질 지 올해의 큰 화두가 되고 있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