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서울본부세관,1국2개 협정국가 수출기업 FTA활용지원

183개 중소수출기업대상 유용한 정보제공
기사입력 : 2019-03-13 13:52:55 최동원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진=김일균 기자

 

서울본부세관(세관장 이명구)은 1국 2개 협정국에 대한 수출을 하고 있는 우리 기업들을 적극지원하겠다고 13일 밝혔다. 특히 1국 2개 협정국에 대해서는 원산지 증명이 유리하거나 원산지 관리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협정을 선택해 원산지증명서를 발급할 수 있다. 그러나 중소 수출기업의 경우 이를 알지 못해 활용하고 있지 못한 경우가 많아 맞춤형 안내문을 발송하는 등 적극 지원에 나선다는 것이다.

 

1국 2개 협정국 수출이란 우리나라와 2개의 특혜협정을 동시에 체결하고 있는 베트남, 싱가포르, 인도 및 중국으로 수출하는 경우를 말한다.

 

1국 2개 협정국 수출물품의 경우 두 개 협정의 상대국 수입세율 및 원산지 결정기준 등을 비교하여 상대적으로 원산지 증명이 유리하고 기업사정에 적합하며 원산지 관리가 용이한 협정을 선택해 원산지증명서를 발급할 수 있다.

 

서울세관은 2018년 기준, 1국 2개 협정국 수출물품에 대해 원산지증명서를 발급한 업체를 분석해 유리한 협정을 활용할 수 있는 180여개 품목을 선정, 해당 수출기업 183개를 대상으로 맞춤형 안내문을 지난 12일 발송했다. 또 수출관련 유관협회,관세사회,대한상공회의소 등 유관기관에도 이런 내용을 통보해 보다 많은 수출기업이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안내한 유리한 협정을 적용할 수 있는 수출물품은 2018년 특혜적용 기준 48억불 상당이며, 특히 베트남이 큰 비중(29억불, 60.4%)을 차지하고 있어 베트남 수출기업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세관은 국내 수출기업이 FTA를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 FTA 상대국 특혜배제 불이익을 받지 않고 원산지 관리 비용도 절감하는 등 안정적으로 FTA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FTA 활용의 사각지대를 적극 발굴해 지원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동원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