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서울세관 이명구 세관장, 취임식서 수출 총력 지원 선언

제56대 서울본부세관 세관장으로 취임
행시 36기, 주요 요직 두루 거쳐
관세청 통관지원국장, 대구세관장등 역임
WCO 파견시, 유니패스 각국 전파
통관지원국장시절, 특송화물 전용물류센터 구축
기사입력 : 2019-03-11 11:23:41 김재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본부세관은 3월 11일(월) 서울세관 10층 대강당에서 제56대 이명구(李明九, 행시 36회) 세관장의 취임식을 가졌다. 신임 이명구 세관장은 대구세관장과 본청 통관지원국장 등 핵심요직을 두루 거쳤다. 특히 본청 통관지원국장 시절이던 2015년 7월과 11월 시내면세점 신규 특허 및 기존 특허심사 과정을 진두지휘했던 담당자로 면세점 정책에 대해서도 매우 해박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 사진 =서울본부세관 제공

 

이 세관장은 지난 2008~2010년 3년간 세계관세기구(WCO) 파견근무시 우리나라 통관제도와 전자통관시스템(uni-pass)을 각국에 전파하는 등 국내 선진 관세행정을 널리 알렸다. 또 관세청 통관지원국장 재임시 급증하는 해외직구물품의 신속하고 안전한 통관을 위해 ‘특송화물 전용물류센터’를 구축하고 전담부서를 신설하는 등 해외직구물품통관의 패러다임을 바꾸었다.

10일 진행된 취임식에서 이 세관장은 “최근 국내외 경제환경의 불확실성 증가 등으로 수출이 크게 감소하는 등 어려운 무역상황에 처한 중소기업 수출총력지원을 강조”했다.

또 이 세관장은 이를 위해 “FTA 활용 확대, 통관애로 적시 해소, 다양한 세정지원을 우리기업의 해외경쟁력을 제고하고, 중소 수출기업과의 소통을 강화함으로써 현장의 목소리가 세관행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세행정을 펼쳐나가자”고 말했다.

 

서울세관은 전국에서 가장 큰 관할 영역을 가지고 수출 및 통관, 면세점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기관이다. 서울본부세관은 인천본부세관과 부산세관등 핵심 지역 세관중에서도 가장 두각을 나타내는 곳으로 정부의 수출 장려 정책에 있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DFN Newsletter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이메일,이름,회사명,전호번호

ㆍ보유및이용 기간: 메일링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서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DFN Newsletter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본 기사

Latest News